블로그 이미지
동원君

카테고리

전체 보기 (98)
일상사~ (16)
패러글라이딩 (11)
X-히말라야 (1)
GPS (29)
사진.Photograph (2)
자전거 (13)
전자기기! PC! (16)
관심사!! (10)
Total253,292
Today59
Yesterday44

Canon | Canon EOS 350D DIGITAL | Shutter priority | 1/160sec | F/13.0 | 28.0mm | ISO-100 | 2008:11:14 15:44:23
Ginglider - Gangster (하늘가르기 9기 - Kim.T.Y)


  패러글라이딩에서 비행후 디브리핑에는 GPS만큼 좋은 것이 없다. 자신의 비행을 되새길수 있고, 그날의 기록도 남길수 있음이다.

그럼 이번에는 간단하게 GPS로거파일을 구글어스에서 보는 방법을 알아보자.

MLR GPS 나 Flytec 5010, 6010 등 일반적 패러글라이딩 로그파일은 compeGPS 에서 다운받고
Garmin에서 나온 Oregon이나 60csx 등의 제품은 Mapsource 에서 다운 받는다.

다운받는 법이나 트랙을 깔끔하게 만드는 법은 차후의 글에서 적도록 하자.
간단하게 테스트 파일을 첨부해본다.


후배가 2009년 3월 합천 대암산에서 MLR GPS로 비행한 기록이다.

이 파일을 변환해보자.

http://carnet.parawing.net/form_conv_public.php

브라질에서 만든 구글어스용 비행 변환툴이다. 홈페이지에서 변환해 주지만 매우 쓸만하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뭔가 주구장창 많지만 사실 별거 없다. 위 그림과 같다.

다만 GPS에 따라 한국 시간으로 변환 되는 경우가 있어서 시간이 틀리다면 타임쉬프팅을 0으로 설정하고 해본다.

변경후에는 파일을 다운 받을수 있다.

변경된 파일이다.
이 파일을 다운받으면 구글어스에서 열 수 있다.


변환한 파일을 구글어스에 올려보면 다음과 같이 나온다.

최대상승, 최대하강, 바리오 평균치 까지 분석가능하다.


옆의 메뉴를 눌러보면 분석도 나온다.


물론 크로스 컨트리 분석도 가능하다.


이것으로 간단히 GPS트랙을 구글어스로 변환하여 보는법을 소개 해 보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동원君
단순비교기 시리즈.. 그 두번째 이야기..

이번 비교기에서는 오레곤과 60csx의 수신율을 단순 비교 해보기로 하였습니다.

60csx의 수신율은 정평이 나 있습니다.
사실 한국에 발매되거나 수입된 물건은 GARMIN사의 H버전(고수신안테나)장착 버전이 아닌 일반 비스타cx 나 레전드 였고 이 구세대 칩들은 약간만 주위의 환경이 가려지면 수신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심했습니다. 물론 etrex버전들의 내장 평판패치 안테나는 기기를 세우거나 위쪽을 가릴경우에 수신이 잘안되는 것도 문제였구요.

이 문제를 해결한 것이 60csx의 콰드헬리컬 안테나 입니다. 안에 원통형의 안테나부를 따로 빼내어 세우거나 눕혀도 인식이 잘되죠.(물론 내부 칩도 SiRF III 칩을 써서 더 좋긴 합니다..더 기술적인 것은 넘어가도록 하죠^^)
(추가합니다. H버전의 패치타입 안테나의 수신율을 제가 모르기 때문에 편협된 지식을 줄 수 있네요. H버전 패치 안테나의 경우 수신율이 콰드헬리컬 보다 안정적이라고도 합니다.09.04.28수정)

한국에서 H버전이 수입되기 전 먼저 60Csx가 수입되면서 동일성능의 Etrex의 H시리즈는 한국에서 자리를 잡을 수 없었습니다. 간간히 지오캐싱 하시는 분들 사이에서 노랭이H 버전, 비스타HCX 정도를 쓰시는 분들이 있을 뿐이죠.개인적으로 밋밋한Etrex의 디자인도 좋아하는데. 아쉬울 뿐입니다^^)

오레곤300역시 수신율이 좋습니다. 콜로라도300의 내장칩이 가민 전용 칩이었던것에 비해(60csx와도 다릅니다.) STMicroelectronics 사의 칩을 사용하였습니다. (내장 스펙 불명) 이는 향후 가민자체의 칩 생산을 포기한다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SiRF칩의 의존도를 줄이고자 하는 목적은 분명히 있다고 봅니다.


긴 서문은 넘어가고 본격적으로 비교를 해보겠습니다.

2009년 4월 27일 현재, 제 GPS의 내장 펌웨어 입니다.
60csx는 펌웨어 버전 3.70 GPS SW 3.00 버전입니다.(최신은 3.80, 3.00s 버전입니다. 버그로 인해 업뎃 안했습니다.)
오레곤300은 펌웨어 버전 2.80, GPS sw 2.58버전 입니다.(베타버전 2.86까지 나왔으나 불안정성에 업뎃 안했습니다.)

저번 글에서 못했던 크기 비교를 먼저 해볼까요?

Canon | Canon IXY DIGITAL 50 | 1/40sec | F/2.8 | 5.8mm | 2009:04:26 11:24:14

왼쪽이 AA배터리, 60csx, oregon300 의 순입니다.

제방은 3층 건물맨 윗층 입니다. 덕분에 천정벽 한장정도의 두께인지라 GPS수신이 방안에서도 되죠. 이는 버스, 지하철등에서 테스트 하는것과 함께 수신율의 정도를 파악하는데 용이한 환경을 제공합니다.(실제 H버전이 아닌 일반 GPS의 경우 벽뚫고 수신이 참 어렵습니다.)

60csx의 경우 방안에서도 7m의 정밀도를 보여줍니다.  oregon300은 27미터의 오차범위를 나타내네요.
오레곤은 바로 켜서 수신 안정도가 낮다고 파악,
안정적 수신을 위해 전원을 켜고 5분정도 놔뒀습니다(콜드 부팅도 끝날 시간이죠.)

Canon | Canon IXY DIGITAL 50 | 1/40sec | F/2.8 | 5.8mm | 2009:04:26 11:35:50

13미터 정도의 오차율을 보이네요

덧붙여 콜로라도 300의 경우 제방에서 수신이 거의 안되었습니다.
초기버전펌웨어였는데요.->현재는 펌업으로 수신율이 많이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야외에서의 수신율을 보기 위해 옥상으로 가지고 갔습니다.
Canon | Canon IXY DIGITAL 50 | 1/30sec | F/2.8 | 5.8mm | 2009:04:28 00:47:19
옥상에서의 비교샷입니다. 노지의 경우 60csx는 3미터, 오레곤은 5미터 입니다(단 표시하는 위치는 동일합니다.)


특이점은 WAAS/ EGNOS설정을 했을때 60csx는 D 마크가 뜨면서 34번MSAS(일본 위치 보정위성)위성이 잡혔으나 오레곤은 아직 안잡히더군요. GPS펌웨어의 업뎃이나 수정이 안된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이로써 간단하게 60csx와 오레곤300의 수신율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결론을 내자면 60csx의 수신율이 오레곤 보다 아직은 더 낫다는 것입니다.물론 오레곤의 내장GPS-SW의 업그레이드로 더 나아지리라 생각합니다.(60csx초기에도 터널을 지나고 나면 위성을 못잡는 버그가 있었습니다.)
 60csx의 점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약간 낮춘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너무 높은 수신율로 인해 정지해 있는 상태에서도 자기 위치가 조금씩 튀는 현상입니다.)

더불어 말씀드리면 전 마젤란 기기는 익스플로리스트 500을 잠깐 만진게 다입니다.
마젤란 기기와의 비교나, 분석을 못해드리니 양해말씀 드립니다.(사실 수신율은 마젤란이 정평이 나있는데 말이죠..)

다음번 글에선 실질적으로 트랙을 중심으로 비교 하여 보겠습니다.

짧은글 읽어주셔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동원君

패러글라이딩이란 스포츠와 지리정보 시스템 GPS의 만남


패러에서의 GPS활용??

 비행을 하면서 자신의 속도가 궁금한적 없나요? 비행후에 디브리핑때 기억이 안나서 곤란한적 없나요?

GPS 는 위와 같은 상황에서 도움을 주는 기계입니다. 지구를 돌고있는 위성의 신호를 받아 수신자의 현재위치와, 속도를 표시해주죠~ 자신의 위치와 속도, 고도를 가늠하기 어려운 패러글라이딩에서 계기비행을 할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Samsung Techwin | Samsung NV3, Samsung VLUU NV3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1/8sec | F/3.5 | 6.6mm | ISO-200 | 2008:09:03 19:04:34

한때 리그전 표준 모델..MLR sp24xc 지금도 찾고 계신분이 많다능...

과거 리그전 기록을 할때에는 사진을 찍어 자신이 포인트를 찍었다는걸 확인하곤 했습니다. 그런데 사진이 정확하게 찍히지 않으면 진위에 대해 구분하기 어려웠죠,하지만 GPS가 도입되고 나서는 비행기록이 GPS에 찍히며 일관적으로 정리되어 증명하기 더 편해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착륙후 그날의 비행에 대한 분석을 효율적으로 만들어주는 효과를 만들어 줍니다.
맨위 사진을 다시 볼까요? 제가 08년 10월 3일에 대암산에서 비행한 기록입니다. 이륙시간, 최고고도, 최고상승고도, 최대하강속도, 착륙시간. 등을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앞으로 GPS사용법, 로그분석, 파일변환, 등에 대해 나눠가며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머...심심해서 하는거니 재미있게보세요...ㅋ
신고
Posted by 동원君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